언론보도
[경향신문]  오피스텔 잔여 청약 수요 몰리자 상업시설까지 덩달아 후끈, 힐스 에비뉴 삼송역 스칸센 분양 막바지
고양 삼송지구 내 분양중인 상업시설 ‘힐스 에비뉴 삼송역 스칸센’과 함께 들어서는 단지 내 오피스텔 회사보유분 청약에 많은 인파가 몰려 화제다.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은 총 2513실의 대단지 소형 오피스텔로 지난 2018년 10월 청약경쟁률 평균 3.84대 1로 전타입 마감한 바 있다. 당시에도 높은 인기를 얻으며 부동산 시장…

[서울경제]  최고 95대 1...‘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회사보유분 등 청약도 역대급 기록
지난 2018년 최고 경쟁률 70.5대 1을 기록한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이 회사보유분 등의 청약을 실시하며 다시금 시장의 화두로 떠올랐다. 경쟁률은 최고 95대 1로, 일전 분양 성적을 크게 넘어섰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 회사보유분 등 25세대에 대해 10일 청약을 접수한 결과, …

[일간리더스경제]  교통호재 풍부한 고양시 삼송지구 내 상업시설 부동산 재조명
인구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고양시 내 다양한 교통호재로 일부 지역 부동산이 재조명 되고 있다. 특히, 고양시 덕양구 내에 위치한 삼송지구는 교통호재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며, 주거시장 외 상업시설 등의 부동산에도 큰 호재로 다가오고 있다. 기존 교통망으로도 3호선 삼송역을 비롯해 서울 외곽순환도로, 내부순환도로 등을 이용해 주변 …

[한국경제]  지역 내 랜드마크 상업시설, 특별함이 있어야 랜드마크다
부동산 시장에서 랜드마크라는 단어를 많이 볼 수 있다. 랜드마크 아파트, 랜드마크 상가 등의 문구로 소비자들에게 특별함을 보이려는 이유다. 랜드마크란 특정 지역을 대표하는 표식으로 조형물, 건축물 등을 말하며, 랜드마크 건물의 경우 지역민들에게는 만남의 장소로, 관광객들에게는 필수 관광상품으로 인식돼 많은 발길이 모여 든다. 이로 인…

[e대한경제]  “그래도 부동산!”... 고액 자산가 10명 중 9명, 상업시설 등 수익형 부동산 보유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은 가운데, 자산가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상업용 부동산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산 규모가 클수록 상업용 부동산 자산 비중이 높았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자산가 약 21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조사한 ‘부자와 대중부유층의 자산관리 트렌드’에 따르면 …

[경향신문]  ‘난 상가로 해외여행 간다’ 해외 컨텐츠 상업시설 인기몰이
최근 해외 명소를 모티브로 한 컨텐츠 상업시설이 각광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자 이를 대신할 수 있는 해외 컨텐츠 상업시설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이전에도 이러한 이국적인 상업시설은 색다른 분위기와 테마로 항상 주목받아 왔지만, 최근 해외여행 대체 코스로…

[아시아경제]  상권 살리는 스타필드發 낙수효과 쏠쏠하네
복합 쇼핑몰 인근 상업시설 알짜 입지로 급부상 유동인구 공유로 상권 활성화 빨라 최근 주택 투자가 어려워지면서 상업시설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가운데, 복합 쇼핑몰 인근 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대형 쇼핑몰을 중심으로 활성화된 상권과 연계가 가능한 데다 풍부한 유동인구가 확보됨에 따라 점포 운영에 있어서도 안정적일 수 있기…

[마이데일리]  제로금리로 예ㆍ적금 휘청...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상업시설 잡아라
최근 상업시설이 알짜 투자 상품으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제로금리에 더불어 주택 규제 강화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상업시설로 쏠리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은행은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종전 0.75%에서 0.25%p 낮춘 0.5%로 하향 조정한 뒤 현재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그 여파로 시중 은행들의 예ㆍ적…

[헤럴드경제]  변하는 소비 패러다임…문화와 컨텐츠를 갖춘 상권이 흥한다
- 문화를 소비하는 시대…일반적인 상권보다 문화와 컨텐츠를 갖춘 상업시설이 강세 - 국내 최초 오로라를 경험할 수 있는 상업시설이 들어선다 최근 소비 패러다임이 급격하게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회식을 통한 단체 위주의 음주문화가 주를 이뤘지만, 이제는 ‘부어라 마셔라’는 옛말이 된 것처럼. 젊은층 사이에서는 소비의 패턴이 크게 다양…

[파이낸셜뉴스]  ‘소비 甲’ 젊은 세대, 상업시설 판도 ‘컨텐츠’로 바꾼다
최근 상업시설 투자 시 단순히 수요의 규모를 분석하는 것을 넘어 배후세대의 연령대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경제적 능력과 소비력이 뛰어난 젊은 세대를 배후로 확보할수록 뚜렷한 매출 증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한편으로는 아무리 수요가 많아도 고령층이 대부분이라면 소비력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

[푸드경제 오가닉라이프신문]  상업시설도 ‘레이어드’가 대세... 쇼핑부터 문화생활까지 'OK'
시대에 따라 유행하는 옷이 달라지듯 부동산 시장도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최근 부동산 업계가 주목하는 트렌드는 ‘레이어드(Layered)'다. 여러 옷을 겹쳐 입어 새로운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것처럼 한 공간에서 여러 가지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레이어드형 상품들이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단순 주거의 기능을 넘어 일과 여가 기능까지 더…

[뉴스웍스]  콘텐츠가 돈이다…상업시설들이 콘텐츠에 목매는 이유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주택가격 잡기에 집중된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로 수익형부동산 시장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그 중에서도 월세 수입으로 안정적인 소득을 누릴 수 있는 상업시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5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로 떨어뜨린 뒤 10개월째 ‘제로(0)금리’기조가 유지되자 상업시설에 대한 투자가…